•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석찬영 목양칼럼》 쉰들러 리스트의 교훈

광주투데이 기자l승인2019.04.29l수정2019.04.29 18: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좋은 영화를 보면 진한 감동을 얻게 됩니다. 저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영화가 몇 편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쉰들러 리스트’입니다. 이 영화를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 최우수 감독상 등 7개 부문에서 상을 받은 명화입니다.

2차 대전 당시 가스실에서 죽어 가는 유대인들을 1,100명이나 자기 공장의 일꾼으로 고용함으로써 살려내는 것이 줄거리입니다.

가장 큰 감동을 준 것은 마지막 장면입니다. 독일은 무조건 항복을 했고, 자신의 공장에서 목숨을 건진 유대인 노동자들이 모여 쉰들러를 환송하게 됩니다. 그들은 감사의 표시로 금을 씌운 이를 뽑아 반지를 만들어 선물합니다. 그 때 그는 감정을 가누지 못한 채 흐느낍니다. “더 구할 수 있었는데... 더 살릴 수 있었는데... 조금 더... 조금이라도 더 살릴 수 있었는데...”

그 때 지배인을 맡았던 스테른이 “오스카씨, 당신 때문에 살아 있는 사람이 1,100명이나 됩니다. 보십시오.” 그러나 쉰들러는 머리를 들지 못합니다. “돈을 더 들였더라면...너무 많은 돈을 허비했습니다. 당신은 모릅니다. 이 차, 수용소 소장은 이 차를 샀을 것입니다. 어쩌자고 이 차를 붙들고 있었단 말입니까? 이 차로 열 명은 더 살릴 수 있었습니다. 최소한 한 명, 한 명은 더 구했을 겁니다. 한 명 더, 한 사람 더, 한 사람입니다. 스테른, 이걸로 한 명 더, 한 명 더 구할 수 있었는데...하지 않았습니다.,” 쉰들러는 계속 흐느낍니다.

우리들도 주님의 심판 보좌 앞에 설 때도 이와 같진 않겠습니까?

아마 틀림없이 너무도 많은 기회를 허비해 버린 심한 가책, 쓸데없는 일에 매달려 시간을 흘려보낸 슬픔으로 비통해 하리라고 생각됩니다.

쉰들러처럼 이렇게 슬픈 후회를 하게 될 것입니다. “나는 너무 많은 시간을 허비했다. 인생을 그렇게 어리석게 보내지 않았더라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었을 텐데. 텔레비전 드라마 하나만 안 봤어도 더 많은 사람에게 찾아갈 수 있었을 텐데. 더 구할 수 있었는데... 한 명이라도 더 일으킬 수 있었을 텐데.”

우리는 생명을 살리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가스실이 아닌 영원한 지옥 불구덩이로 향하는 저 불쌍한 영혼들을 누가 살려야 할까요?

 


광주투데이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투데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편집·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남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19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