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광주시, 난개발을 넘어서는 좀 더 특별한 발상!

도시주택국『팀 스터디』로 시민공감 행정 강화 한상미 기자l승인2019.06.13l수정2019.06.18 16: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광주시(시장 신동헌)는 시 직원들과 함께 난개발 해소방안 연구를 위해 특별한 생각을 공유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지난 2월을 시작으로 도시주택국 산하 6개 부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각종 인허가 과정의 문제점’, ‘난개발 방지대책 방안’, ‘先계획 後개발 방식의 도시계획 지향 행정추진’ 및 ‘직원들의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도시주택국 팀 스터디’를 실시했다는 것.

그 동안 광주시는 사통팔달 교통과 수도권에 근접한 좋은 입지로 인해 창고‧빌라 주택‧대규모 물류단지 등 무질서한 개별 입지가 심각해졌으며, 도로‧상하수도 등 기반 시설 부족, 경사지 개발로 인한 재해 위험 노출, 산허리가 드러나는 도시경관 등의 문제를 초래함에 따라 방지대책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시는 이러한 문제점에 대한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도시주택국(국장 이 청) 주관으로 총 26건의 다양한 안건을 제안하고 토론과정을 거쳐 ‘지속가능한 도시개발 공간계획 수립 방안’, ‘난개발 방지 자문위원회 운영방안’, ‘토지정형화 사업실시 방안’, ‘1㎡미만 개발행위허가 관리체계 구축 방안’, ‘나홀로 개발행위허가 자문제도 실시 방안’, ‘건축협정 제도 활성화’ 등 11건의 안건을 선정하였으며,

계획적인 다핵도시 구축을 통한 도시민 주거 공간 유도로 쾌적한 라이프 스타일 구현, 토론과 소통을 통한 의식 변화 유도, 각종 조례개정 및 상급기관 건의 등을 통한 해결방안 모색을 주요 골자로 정하였다.

이 청 도시주택국장은 “이번 전직원(6과 26팀 111명) 팀 스터디를 통해 그 동안 우리시가 허가해준 창고, 다세대주택 등으로 인해 ‘산세와 경관이 아름다운 광주가 몸살을 앓고, 아파하는 광주가 되어가고 있다’는 자성과 책임을 느끼고, 난개발 문제를 공동인식하고 공유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하면서,

“도시계획・건축 조례 개정만이 아닌, ‘先계획 後개발의 도시거점 공간 마련’, ‘지속적인 공직자, 개발자, 설계자 간담회 실시’ 등으로 市가 시민의 재산권 제약・규제만으로 그치는 행정이 아닌 난개발 방지를 위하여 시민이 함께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책임 행정 추진으로 건실한 도시개발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장은 “市 행정이 시민공감과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고려해 상급기관 건의, 제도개선 등을 통해 시민이 꿈을 펼칠 수 있는 행복한 도시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상미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편집·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남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19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