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이배재고개 공사장 좌회전 신호 허용 결정

소병훈의원, “학교, 주택가 및 식당가 주변 안전사고 예방 효과” 한상미 기자l승인2019.08.23l수정2019.08.23 15: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은 이배재고개 세종~포천 고속도로 공사장 입구에 좌회전 신호를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 의원은 “그동안 매일 200대의 공사차량이 광주의 학교(탄벌ㆍ벌원초, 탄벌중)와 주택가 및 식당가 등을 지나왔는데, 좌회전 신호가 허용됨으로써 광주시민의 안전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배재고개입구 사거리에서 정상으로 900m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한 공사장은 안성~구리 간 건설공사(왕복 6차로 터널 공사)가 이뤄지는 곳으로, 1일 평균 200대의 공사차량이 해당 공사장을 출입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공사차량이 공사장에서 골재업체까지 이동할 때 광주방향으로 통행하는데, 그 길목에는 주택가와 식당가, 3개의 학교(탄벌ㆍ벌원초ㆍ탄벌중) 등이 있어서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상존했다.

이와 관련하여 공사장 입구에서 좌회전을 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공사차량의 이동 경로를 변경시키고자 민원이 제기되었으나 관할 경찰서의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는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에 걸쳐 관련 민원을 모두 부결했다.

이에 소병훈 의원은 지난 6월 2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업무보고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이배재고개 공사장 좌회전 신호 문제는 광주시와 성남시 두 지자체가 관련되어 있는데, 이러한 사안을 특정 경찰서에서 심의하게 되면 양쪽 입장이 충분히 반영될 수 없다고 지적하며 개선을 촉구했다.

그 결과 지난 8월 1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가 구성되었고, 첫 회의에서 이배재고개 공사장 좌회전 신호 허용 문제를 논의한 결과 좌회전 신호를 허용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향후 좌회전이 허용될 해당 지점에 신호등과 안전표지 보강 및 속도저감 시설 설치 등의 교통안전시설을 정비하고, 공사차량 운전자와 신호수를 상대로 안전교육을 실시한 후 좌회전을 허용을 실시할 계획이다.

소병훈 의원은 “이번 조치로 광주시민의 안전이 더욱 강화될 것이고, 여기서 멈추지 않고 앞으로도 광주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상미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발행인 : 한상미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편집·청소년보호책임자,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20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