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광주시, 오포읍 분동 오는 2020년 12월 이후 추진

한상미 기자l승인2019.11.25l수정2019.11.25 12: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광주시가 오포읍에 대한 분동 시기를 오는 2020년 12월 이후 추진키로 했다.

시는 25일 급속한 도시화와 대규모 개발사업 등으로 인한 과밀 행정구역 단위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오포읍 분동 시기를 2020년 12월 이후에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오포읍 일대 국도43·45호선과 국지도 57호선에 대한 우회도로 신설이 반영되는지 여부를 확인한 후 오포읍 분동을 추진하는 것이 시민 편익과 광주시 발전을 위해 합리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국토부에서 추진 중인 ‘국도 및 국지도 종합 5개년 계획’은 내년 12월에 확정 고시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일 오포읍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신동헌 시장을 비롯한 시의원, 시민(오포읍 이장단, 주민자치위원 등)들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개최해 오포읍 분동 시기에 대한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토론회는 ▲경안동·송정동·광남동(3개 행정동) 등의 분동과 병행해 2020년 1월부터 추진하는 방안 ▲3개 행정동 분동과는 별개로 2021년 1월부터 추진하는 방안에 대한 주민의견을 묻고자 마련됐다.

토론회에서 시 관계자는 성급한 오포읍 분동은 국도·국지도 관리기관이 국토부에서 광주시로 이관됨에 따라 국토부가 추진하는 국도·국지도건설 5개년 계획에 광주시 건의사항이 포함될 가능성을 희박하게 만들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소관청에서 건설비용 일부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관리기관 이관으로 인한 광주시의 도로사업비 부담이 가중될 개연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토론회 참석자들은 오포읍 분동 추진 시점을 ‘국도 및 국지도 종합 5개년 계획’ 확정 시기인 2020년 12월 이후 추진하는 것이 광주시 이익에 부합하다는 의견을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아울러 시는 오는 2020년 12월 국토부에서 국도·국지도건설 5개년 계획에 광주시에서 건의한 도로건설 계획이 포함되는지 여부와는 상관없이 2020년 12월 이후에는 행정구역 개편 건의서를 상급기관에 제출할 계획이다.

신 시장은 “주민들께서 오포읍 분동 추진 시기를 2020년 12월 이후에 추진하는 것이 광주시와 오포읍 발전에 더욱 유리하다는 것에 공감했다”며 “관계부서와 협력해 우리시에서 건의한 도로건설 계획이 국토부에서 추진 중인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상미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편집·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남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19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