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임종성의원 “봉준호 감독에 편승하려는 자유한국당, ‘기생’일 뿐”

정책조정회의서 작심비판…“우디르도 범접 못 할 태세전환…블랙리스트 잊었나?” 한상미 기자l승인2020.02.14l수정2020.02.14 11: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인 임종성 의원(경기 광주 을)이 13일 열린 정책조정회의 현안발언에서 자유한국당의 이른바 ‘기생충 마케팅’ 행보에 일침을 가했다.

임 의원은 다양하고 빠른 태세전환으로 널리 알려진 리그오브레전드 캐릭터 ‘우디르’를 언급하며 자유한국당의 행보에 “우디르도 범접 못할 태세전환”을 했다며 질타했다.

이 발언에서 임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축하의 말을 넘어 봉준호 영화박물관, '봉준호 영화의 거리' 조성, '봉준호 카페 거리' 만들기, '봉준호 생가터' 복원 등을 공약에 내걸었다.”며 “하지만 과연 한국당이 이렇게 팔을 걷어붙일 자격이 있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봉 감독은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권당시 봉준호 감독은 블랙리스트 예술인이었다.”고 되짚으며, "설마 벌써 잊은 건가"라고 반문했다.

임 의원은 “특히 박근혜 정부 때 봉 감독은 물론, 영화 기생충의 주연 배우인 송강호씨, 또 제작자인 이미경 부회장까지 블랙리스트에 넣고 불이익을 준바 있다”고 꼬집으며, “봉준호 감독의 놀라운 업적에 어떻게든 편승해보겠다는 계산은 잘 알겠다만, 봉준호 감독을, 또 혹시 모를 또 다른 봉준호들을 사상검증이란 잣대로 짓밟아왔던 과거에 대한 통렬한 반성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임 의원은 “영화 기생충의 성공에 편승하려는 것보다 영화 내적으로 또, 외적으로 들려주는 메시지에 주목하시기 바란다.”면서 “그렇지 않고 편승에만 집착한다면 그 행동은 그저 ‘기생’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한상미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발행인 : 한상미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편집·청소년보호책임자,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20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