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광주시로컬푸드복합센터 재검토’ 집중 질의

농업정책과, “제로베이스에서 재검토 하겠다.” 밝혀 한상미 기자l승인2020.06.06l수정2020.06.10 13: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신동헌 광주시장의 핵심공약 중 하나인 ‘광주시로컬푸드복합센터’ 사업이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는가 싶더니 돌연 전면재검토 소식에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장에서 의원들의 집중질의가 뜨거웠다.

광주시는 오포읍 양벌리 17-120 일원에 지하 1층 ∼ 지상 3층 규모로 광주시푸드플랜 사업의 일환인 ‘광주형 로컬푸드 복합센터’를 건립코자 시의회에 공유재산심의 부결에도 불구하고 재차 사업의 의회동의를 이끌어 내어 어렵게 1회 추경에서 설계비 예산까지 확보하여 사업의 탄력(4월 28일 보도)성을 보였다.

그러나, 최근 경기도가 광주 곤지암도자박물관 내 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의 주차장 부지를 활용한 '경기도 유기농산업 복합단지 조성'을 계획인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광주시로컬푸드복합센터와 도의 사업 성격이 유사한 것으로 파악되며, 중복 투자에 대한 우려가 일면서 광주시는 고민에 빠지게 되고 급기야 본 사업이 재검토에 이르게 된 것.

5일 농업정책과 행정사무감사에서 방세환 의원이 “로컬푸드복합센터가 공유재산 심의를 거쳐 1회추경에서 설계비까지 예산이 통과됐는데 이제 와서 시장이 의회 의결사항을 무시하고 재검토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를 묻자, 농업정책과 한정인 과장은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 고 답했다.

이에 방 의원은 “사업지가 선정이 안됐다면 몰라도 선정까지 마무리된 상황에서 이런 형태의 행정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상영 의원은 “의회에서 지속적으로 경기도내 친환경센터와의 협의를 얘기해 왔다. 경기도 푸드마켓 사업과 광주시 로컬푸드 사업이 유사하니 경기도와 광주시의 참여와 역할 증대를 협의하라고 했는데 성실히 이행하지 않은 것 같다.”고 질타했다.

박상영 의원은 더불어 “현재 광주시에 장기미집행, 일몰제, 코로나 19등 예산이 부족한데 로컬푸드 사업이 절실히 필요한 사업인지 검토해 보라,”고 주문했다.

주임록 의원은 "굳이 중복사업을 할 필요는 없다. 경기도에 우리 시가 참여할 몫을 확대하는 것을 요구하는 한편 생산자와 소비자에게 더 좋은 기회를 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자섭 의원은 "야심차게 첫발을 떼는가 싶더니 너무 성급했던 거 아니냐. 시의회 도시환경위에서 했던 우려가 현실로 됐다. 광주에 경기도친환경유통센터가 없었으면 모르지만, 더욱 열심히 문을 두드렸어야 했고, 공유재산까지 통과시켜준 상황에서 아쉬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한정인 과장은 의원들의 광주시로컬푸드복합센터와 관련한 집중 질의에 대해 “로컬푸드센터와 관련해선 다시 한 번 짚어보며 검토에 들어간 것이지 현재까지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경기도와 광주시 사업은 운영주체부터 여러모로 다르지만 실무적으로 면밀히 검토하겠다. 또한, 사업의 중복성 여부와 재원 확보 방안, 건립이후 광주시가 운영주체가 돼 운영할 수 있는지 여부 등 제로베이스에서 종합적인 추진방향에 대해 재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상미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발행인 : 한상미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편집·청소년보호책임자,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20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