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광주署, 교차로 환경 개선, 경제적 비용 32억원 절감 효과

한상미 기자l승인2020.09.24l수정2020.09.24 11: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광주경찰서(서장 권기섭)는 지역교통안전협의체를 통한 관내 상습정체구간에 대하여 광주시,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현장 점검회의를 통해 시설개선과 신호연동화를 추진하여 통행속도 22.3% 향상과 연간 32억원의 혼잡비 등 경제적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벌원사거리는 하남-용인을 잇는 45번 국도로 일평균 6만대 이상이 통행하고 있으나, 좌회전 차로가 부족해 상습정체 및 끼어들기 등 통행방해가 빈번했던 지역이고, 교통량도 많아 신호 값 조정으로는 정체를 해소하기 어려운 지역이었다.

이에 광주시와 지역교통안전협의체 분과회의를 통하여 좌회전 차로가 협소하여 직진차량의 흐름을 방해하던 차로는 갓길 활용 및 중앙분리대 제거 등을 통한 좌회전 차로를 추가로 확충(1→2차로)하고, 신호체계 조정한 결과 45번 국도 벌원사거리 주변의 평균 통행속도가 22.3% 향상(19.3km/h→23.6km/h), 차량간 평균 지체시간은 223.5초에서 189.2초로 15.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를 비용으로 환산하면 연간 9억원 운행비용이 절감되고 시간절감비용 22억원과 환경비용 1억원 포함하면 연간 32억원의 총 경제적 비용이 절감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관련, 광주서 관계자는 “이번 주요국도 등 간선도로 정체구간 개선사업은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는 도로건설이 없이도 길 어깨․중앙분리대 등 기존 도로시설의 개선을 통해 차로를 추가로 확보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교통체계개선(TSM) 기법이 적용하여 개선사업 전․후 시간대별 통행속도와 교통량 변화를 분석한 결과 사회경제적 편익 등 비용절감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경찰서와 합동으로 교통사고가 잦은 주요교차로를 선정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높은 개선대책을 수립, 교통소통 향상은 물론 교통사고 감소와 예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상미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발행인 : 한상미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편집·청소년보호책임자,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20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