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성남~장호원 자동차도로 진·출입 램프 3월 착공

한상미 기자l승인2021.02.19l수정2021.02.19 12: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광주시가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 태전I.C 인근에 진·출입 램프 추가 설치공사를 오는 3월 착공한다.

시는 국도 45호선의 극심한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이 도로와 연결되는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에 추가 진·출입도로 및 램프를 설치한다고 19일 밝혔다.

광주시를 관통하는 국도 45호선은 하남~광주~용인을 잇는 수도권 주요 종단도로이지만 광주시 태전동 지점에서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와 연결되며 이 도로를 이용하려는 차량이 몰려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국도 45선에서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를 타기 위해서는 광주시 태전동 태전IC를 이용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에 태전IC 부근은 늘 차량정체가 발생해 왔다.

이는 인근 하남~용인을 잇는 국도 45선 이용자들은 물론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 이용자들에게도 커다란 불편 사항으로 꼽혀 왔다.

시는 이 같은 상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태전IC 서편 중대동 산24-12 일원에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 이용이 가능한 총 연장 1천856m 규모의 진·출입도로와 램프를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해당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31일 실시설계 및 도로구역 결정을 완료했으며 통상 토지보상 완료 이후 공사 착공이 일반적이나 태전동 일원의 교통여건을 고려,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토지보상과 공사를 병행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총 280억원의 예산을 투입, 오는 2023년 준공할 계획이다.

이 같은 진·출입도로와 램프가 설치되면 기존 국도 45호선을 통해서만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에 진입할 수 있었던 운전자들은 별도의 진출입 도로를 통해 진입이 가능해진다.

시는 진·출입도로와 램프가 생기면 국도 45호선 해당 구간의 1일 교통량이 7천~1만대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으며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 진입을 위해 국도 45호선에서 정체를 빚던 차량들이 대거 우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동헌 시장은 “국도 45호선 태전IC 일대 정체는 인근 국도 43호선과 태전지구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광주시의 고질적인 상습 정체구간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상미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발행인 : 한상미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편집·청소년보호책임자,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21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