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국토교통부 ‘3기 신도시 개발’ 소외에 따른 광주·이천·여주·원주 균형발전 촉구 공동입장문 발표

한상미 기자l승인2021.09.09l수정2021.09.09 19: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광주·이천·여주·원주 등 4개 시는 9일 국토교통부의 제3차 신규 공공택지 확정 발표와 관련, 정부의 차별과 불평등에 대해 통감하며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4개 시는 특별한 희생에 대한 보상 없이 철도망에 이어 또 다시 제3차 신규 공공택지 확정에서도 외면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4개 시는 서울과 가까운 거리에 있는 지역임에도 각종 국가정책에서 매번 소외되는 4개 지자체는 체계적인 도시 개발과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발전을 위해 GTX 광주~이천~여주~원주 연결이 반드시 필요한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 4개 시는 GTX 연장은 승용차 중심의 교통체계에서 철도 중심 대중교통체계로의 전환을 촉진해 코로나19 이후 증가한 국내 여행수요로 인한 광역권 교통 혼잡 해소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시급한 현안인 탄소중립, 그린뉴딜 실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동안 4개 시는 국민청원 및 범시민 서명운동을 진행하면서 공감대를 형성하고 세미나를 통해 기술적·용량상, 재정적 문제와 민원해소 방안 등 해결책을 제시하는 등 국토교통부를 향해 GTX 광주~이천~여주~원주 연결의 당위성을 요청해 왔다.

또한, 4개 시는 GTX-A와 수서~광주선을 연결해 경강선으로 이어진다면 삼성역을 중심으로 경의선(신의주), 경원선(원산)이 직결돼 남북철도망, 동서철도망을 통해 여객, 물류의 이동이 가능해지며 국가 차원에서 철도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게 건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신동헌 광주시장은 “시기적으로 접속부 설치가 시급한 만큼 국가의 신속한 정책 결정이 필요하다”고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한편, GTX-A의 접속부가 설치될 삼성~동탄 구간 대심도 3공구의 굴착 예정 공정은 오는 11월로 계획돼 있어 4개 시는 해당 구간 공사 착수 전 접속부 설치가 시급한 사안으로 국가의 신속한 정책 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상미 기자  gjtoday7112@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발행인 : 한상미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편집·청소년보호책임자,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21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