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레트로 팝과 클래식의 만남-호란의 레트로필리아”

대중들에게 익숙한 올드팝에 클래식 화성을 더해 전혀 새로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 한상미 기자l승인2021.09.28l수정2021.09.28 11: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재)광주시문화재단(대표이사 오세영)은 오는 29일 남한산성아트홀 대극장에서 ‘호란의 레트로필리아 - 팝스 인 클래식’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독보적인 음색의 보컬리스트 호란이 음악감독 김진택, 첼리스트 이경준 등 국내 정상급 연주자들로 구성된 앙상블 트라이베카와 만나 레트로 팝과 클래식이 어우러진 전혀 새로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거쉰, 사이먼 앤 가펑클, 비틀즈 등 대중들에게 익숙한 올드팝에 클래식 화성을 더한 편곡으로 대중음악과 클래식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색다른 무대를 펼칠 것이다.

이번 공연은 2004년 그룹 클래지콰이의 보컬로 데뷔하여 2008년 그룹 이바디, 2015년 솔로앨범 발매까지 정형화되지 않은 음악에 대한 도전을 꾸준히 이어 온 보컬리스트 호란의 독보적인 음색과 섬세한 감성, 폭발적 에너지를 엿 볼 수 있는 공연이다.

하우스, 라틴, 포크, 록, 재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음악 장르를 아우르며 각 장르에 대한 깊은 이해와 수용력을 가진 보기 드문 보컬리스트 호란. 그녀의 다양한 경험과 클래식 아티스트들과의 새로운 협업을 통해 선보이게 되는 “팝스 인 클래식”은 관람객들에게 깊어진 보컬과 함께 추억 속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레트로 음악을 선사한다.

앙상블 트라이베카는 다양한 문화적 요소로 가득한 뉴욕의 거리를 상징화한 이름이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클래식 분야의 솔리스트들이 주축이 되어 만들어진 연주팀으로 세련되고 창의적인 대중음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트라이베카는 팝과 클래식 뿐만 아니라 더 넓은 장르로 레퍼토리를 확장하며 기존에 볼 수 없던 새로운 형태의 음악적 아이디어로 관객과의 거리를 좁히고 있다.

광주시문화재단 오세영 대표는 “시민들이 더 다채로운 문화예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이번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레트로 감성을 담은 이번 공연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일상 속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티켓은 R석 3만원, S석 2만원이며, 인터파크(T.1544-1555)에서 예매할 수 있다. 경기도 문화의 날 ‘지역화폐 드림’ 사업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일정 금액을 지역화폐로 환급받을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광주시문화재단(T. 031-762-8638)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상미 기자  gjtoday7112@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발행인 : 한상미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편집·청소년보호책임자,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22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