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RSS리더

“해공 민주평화상 사업 전면적 재고해주십시오!”

이미영의원, “해공 민주평화상 사업과 해공 현양 사업은 중첩사업” 한상미 기자l승인2019.06.14l수정2019.06.18 16: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광주시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하며 제정한 ‘제1회 해공 민주평화상’ 수상자 후보자 추천접수를 지난 11일까지 받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본 사업은 해공현양사업과 중첩된 사업으로 전면적으로 재고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일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광주시의회 이미영의원은 소관부서인 문화관광과 행정사무감사를 통해서, 그리고 시정질문을 통해 지속적으로 ‘해공 민주평화상’에 대한 이의를 제기해 왔다.

13일 이미영의원은 시정질문에서 “해공 신익희선생의 자주독립, 민주주의 수호와 인재양성을 위한 정신과 업적을 기리고 국민이 본받고 싶은 인물로 삼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함이 해공 민주평화상의 목적이다.”고 밝힌 뒤.

“2019년 당초예산기준 해공 민주평화상 시상금이 3,000만원, 운영비가 2,160만원 편성되었다.”며, “매년 7월 11일 해공 신익희 선생 탄생 기념일 행사 사업비가 700만원 소요된다. 2019년 제1회 추경예산기준 해공 현양사업 '해공기념주간'행사 사업비가 5,000만원 편성되었다.”고 전했다.

이의원은 “해공 현양사업은 전액 도비보조사업이지만 해공 신익희선생 이름으로 쓰이는 예산은 1억 860만원이다. 해공 현양사업 '해공기념주간'행사 사업내용은 포럼·세미나·사진전·토크쇼·뮤지컬공연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며, “현양이란 사전적 의미가 이름, 지위 따위를 세상에 높이 드러내는 행위로 한마디로 하자면 ‘기린다’와 크게 다를 바가 없다. 결론적으로 해공 민주평화상 사업과 해공 현양 사업은 말장난일뿐 성격자체가 중첩사업이다.”고 주장.

이미영의원은 특히, “일반인들에게는 해공 신익희선생이 정치가로 각인되어 있다. 정치가를 기념하는 상을 제정하고 지자체 예산으로 시상금을 지원하는 전례가 있는지 묻고 싶다.”며,

“‘민주평화상’이란 명명은 해공과는 어울리지 않는 수식어이다. 해방이후 극우 반공테러공작단 '백의사'와 해공이 조직한 '정치공작대'는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었다. 그래서 심지어 해공 신익희선생을 백색테러의 배후 조종자라고까지 혹자는 혹평한다. 백색테러이든 적색테러이든 테러를 미화할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의원은 “해공 민주평화상이란 광주시의 명명 자체가 신익희선생의 역사적 궤적을 왜곡하는 역사인식이 깔려 있다. 내고장 인물이라고 보고싶은 것만 보면 광주시가 전진할 수 없다.”며 해공 신익희 선생을 폄훼하자는 주장이 아니라 해공 신익희 선생의 공과 과를 명실공히 함께 짚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미영의원은 ”해공 민주평화상이 부적당한 이유를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첫째, 지자체 예산으로 정치가를 기리는 상을 제정·운영한 전례가 없는 만큼 설득력이 없는 사업이다.
둘째, 해공 민주평화상 사업과 해공 현양사업은 이름만 달리할 뿐 중첩사업으로 봐야 한다.
셋째, 해공 민주평화상이란 광주시의 명명은 해공선생의 '정치공작대'와 백색테러를 일삼았던 '백의사'간의 밀접한 관계를 고려할 때 왜곡된 역사인식으로 점철되어 있다.
넷째, 의정발전·평화통일·글로벌리더 등 각 부문 시상내역이 내포하고 있는 성격상 정파적 색채만 띠는 공훈상으로 전락하기 쉽다.
다섯째, 수상자가 광주시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없다. 여섯째, 남북간 화해와 협력 증진에 공적이 있는 자 등 각 부문별 수상자에 대한 범위가 모호하고 광범위해서 자의적 해석이 난무할 수 있고 수상후보자 선정방법도 알 수 없다고 강조하는 등 광주시는 ‘해공 민주평화상’사업을 전면적으로 재고하라고 요구했다.


한상미 기자  gjtoday7@naver.com
<저작권자 © 광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구분 계(㎢) 국토부장관 지정면적(㎢) 역동 장지동 일대 (광주역사) 1.4 1.4 삼동, 중대동 일대 (삼동역사) 0.3 0.3 초월읍 쌍동리 일대 (쌍동역사) 3.8 3.8 곤지암읍 곤지암리 일대 (곤지암 역사) 2.1 2.1 4개 역사 7.6 7.6
여백
제호 : 광주투데이  |  편집·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수남  |  창간·발행일 : 2004년 5월 3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도 아00241  |  등록연월일 : 2009년 10월 20일
경기도 광주시 광주대로 188-1 송정캐슬  |  대표전화 : 010-2646-7112  |  정보책임자 : 한상미
Copyright © 2012~2019 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